@숲이아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저는 쿠키 '마가렛' 출시전 시식 평가단 알바를 해서 고소득을 올린 적이 있었어요. 당시 고등학생이 벌기 힘든 12만원~~요즘도 마가렛을 먹는 사람을 보면 그 맛에 대한 책임감을 느낍니다."

 

최PD님의 간식사연입니다.

11월 12일 첫번째 '비건 간식과 나의 이야기'는 푼돈들이라는 밴드에서 보컬을 맡고 계시는 최PD님, 늦게 들르신 박화미님과 함께 했습니다. 

 

저는 비건버전으로 마가레트를 만들어 보았어요. 

버터 대신에 코코넛유, 계란 대신에 아마씨가루를 이용해서 만들었고요.  쿠키 모양을 만들 때는 최PD님과 함께 만들어 보기도 했어요. 최PD님이 쿠키 위에 가져오신 말린 망고와 파인애플을 올리기도 했죠. 

 

최PD님은 고등학교 3학년때 야간자율학습을 빼고 마가레트 시식 평가단하러 가셨던 이야기를 들려 주셨어요. 

마가레트는 10대, 20대초반 여성들의 입맛에 맞춘 과자였다고 해요. 요새는 개별포장 과자가 많이 나오지만 마가레트가 출시될 무렵에는 개별포장 과자가 별로 없었다고 하네요. 개별포장이 처음 시작될 무렵에 개별포장으로 나온 과자가 마가레트 였대요. 최PD님은 이야기를 하시면서 지금은 개별포장에 대해 쓰레기가 많이 나와서 안좋다는 생각이 있지만 그 때는 없었다는 이야기도 덧붙여 주셨습니다. 

저는 최PD님 이야기를 들으면서 평가단 알바를 하면 재밌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한번도 해 본 경험이 없거든요. 마가레트 개별포장에 대해 생각하면서 최근까지도 개별포장이 아닌 과자가 개별포장으로 바뀐 것에 대한 생각도 했어요. 사브레와 같은 과자가 대표적인 예죠. 봉지 하나하나 까먹기 귀찮은데 왜 개별포장으로 바꾸는지 모르겠어요. 

최PD님이 마가레트를 먹어보시고는 옛날 사브레 같이 골판지에 포장해서 마가레트를 팔아봐도 좋겠다는 이야기를 해 주셨어요. 정말 솔깃한 조언이었습니다.

포장은 늘 고민거리인 것 같아요. 어떻게 하면 포장지를 줄이고 쓰레기를 줄일수 있을까? 신경 쓰지 않으면 비닐을 막 쓰고 낭비하기 참 쉬운 것 같아요. 

 

사진은 최PD님이 찍어주셔서 정작 최PD님 사진이 없네요.ㅎㅎ

마가레트를 다 만들고 나서 구워진 뒤, 만든 마가레트를 나눠 먹으며 이야기를 나누었어요. 최PD님이 건과일을 올린 것은 조금 탔지만 달콤함과 향 때문에 또 색다른 맛이 났어요! 

 

최PD님이 페이스북에 사진을 올려 주시면서 

"마가렛에 관한 댓글 사연이 당첨되어 Jihye Lee Kim 베이커님이 손수 제 앞에서 , 저를 위해 비건 마가렛을 만들어주셨습니다. 모양과 맛 모두 훌륭합니다. 짝짝짝~"

이라고 후기도 남겨 주셨어요.

 

이렇게 첫 번째 비건간식과 나의 이야기 프로젝트가 진행이 됐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D

공감해요
3
berry 마가레트 시식 평가단이요!? ㅋㅋ 마가렛트 정말 좋아하는데!
저도 마가렛트 진짜 짱좋아하는데!!!!
숲이아 @berry 베리님 마가렛트 좋아하시는 군요~
숲속과자점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숲이아와 함께하는 크리스마스맞이
<숲속과자점 비건베이킹워크숍>

크리스마스에 언제부터인가 케이크를 많이 드시더라고요.
제가 베이킹을 하는 이유 중에는 대형프랜차이즈 빵집이 시장을 독점하고 있고 공장에서 빵을 찍어내고, 빵이 다 똑같은 맛이라 다양성이 없다는 문제의식이 있기 때문이기도 해요. 
특히 크리스마스 케이크가 프랜차이즈 제과업계에서 어떻게 만들어지고 유통되는지 아시나요? 궁금하시면 한번 찾아보세요.

 

크리스마스 시즌, 
소중한 사람과 함께하는 시간에 먹을 케이크를 직접 만들면 좋겠죠. 
아니면 소중한 친구, 애인, 가족이 비건이면 크리스마스 선물로 직접 만든 케이크를 주어도 좋고요. (아 저도 이런 선물 받고 싶네요ㅎㅎ)
이번 숲속과자점 비건베이킹워크숍에서는 고구마케이크를 만들어 보려고 해요.
케이크시트를 굽고 두유고구마 크림을 만들 예정이에요. 
케이크는 굽는 시간이 길어요. 이번 워크숍은 시간을 넉넉히 잡아 보았어요. 중간에 점심도 먹어야 하니까요. 같이 먹을 도시락을 준비해 오시면 좋을 것

공감해요
1

지난 4월 14~15일에 참여한 <누구나 비건 파티> 스케치 영상이에요. 뒤늦게 숲속과자점 미트쉐어에 공유 합니다.


15일 일요일 파티 장면이 담겼다고 해요.
벌써 한 달이나 지났군요^^

이때 오랜만에 마켓 참가해서 참 신났어요. 
준비하면서 신나서 준비하고, 스트레스 쌓인거 재료 장보는 재미로 풀고..ㅋㅋㅋㅋ 파티 이틀 동안은 정말 재밌었답니다.
잠을 쪼개가며 간식만들기 노동하면서 피곤했지만 타르트를 맛있게 드셔주시는 분들을 만나니 참 고맙고 보람있었습니다. 
비건분들, 채식하는 분들, 비건이슈에 관심있는 분들 만나면서 자극이 많이 되었고, 페친 트친 분들 만날 수 있어서 반가웠어요.

작년에 NPO지원센터에서 시민공익활동 지원사업으로 프로젝트 진행할 때 에너지를 많이 쏟아붓고 나서 한동안 주문이 들어올 때만 간식을 만들고 숲속과자점 이름으로 별다른 활동을 많이 하지 않았는데요,, 이번 누구나 비건 파티가 좋은 기회였던 것 같아요. 
또 파티가 열렸으면 좋겠네요!!

 

 

https://www.facebook.com/notoursteam/videos/1543073175991426/

공감해요
1

23일 오후4시 평화살롱 레드북스에서 열리는 푼돈들 14주년 콘써트를 위해 브라우니와 쿠키-비건마가레트를 구웠습니다.

놀러오세요.

공감해요
2
숲속과자점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숲속과자점 빠띠는? 자세히 보기
가급적이면 건강한 재료로 비건간식을 만들어요~ 제로 웨이스트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숲속과자점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