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양(지선)님이 비건베이킹 워크숍에 참여하고 페북에 남겨주신  후기를 공유합니다^^

 

[ 나의 첫 베이킹&비건 베이킹 ]

# 드디어 비건 베이킹

11월 16일 목요일에 비건 베이킹 워크숍에 참여했다. ㅇㄹ 샘이랑 비건 베이킹 배우자고 서로 말했는데 추운 겨울이 되어 함께 하게 되었다.

# 덜덜덜덜

솔직히 내가 요리는 잘 한다고 자부하지만-발양부심-꼼꼼한 성향은 아니여서 계량을 안하고 레시피를 모르고 그냥 만든다. 그런데 베이킹은 계량을 정확히 해야 하는 성격이 강해서 계량 때에는 좀 지루했다. 소심한 고백이지만 다른 사람이 당근을 강판에 간게 부러웠다 ㅋㅋ 1과 2/3 이런거 확인 내겐 너무 힘들어. 하지만 생각보다 당근 가는 건 힘들어서 다 돌아가면서 했는데 계량 보다 당근 가는게 더 재미있었다. 하나를 거의 다 갈 때에는 팔이 덜덜덜덜 떨렸다.

# 이야기 나눔, 안전한 느낌

워크숍은 따뜻하고 안전한 느낌이었다. 처음 만난 사람들도 있었는데 각자의 채식 얘기, 생각을 나눌 수 있어서 좋았다. 고기를 좋아하고 먹지만... 이 얘길 할 수 있어서... 육식을 하는 페미여도 비건 실천을 지향하고 채식 페미들과 함께 참여하는게 참 따뜻하다.

# 비건스러운 일상

생산하는 것보다 소비에 익숙한 일상에서 내 손으로 무엇인가 창조한다는 것은 참 즐거운 경험이다. 비건을 지향하기 위해서는 시간과 돈이 충분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아침에 출근하면서 손에 당근 머핀을 들고 먹으면서 만드는 데에는 오래 걸렸는데 먹는 건 5분 이여서 이런 생각이 들었다. 만들어 가져오던 날, 아침에 일어나 차 한잔 머시면서 머핀도 데우고 천천히 먹는 것이었는데 일하는 날엔 그럴 수가 없다는 거다. 먹는 것 뿐 아니라 소득이 안정되고 노동시간이 줄어야 일상도 비건적일 수 있겠단 깨닳음?을 얻었다. 직접 만드니까 어떤 재료가 들어가는지, 어떤 과정으로 만들어지는지, 어느 정도의 노동력이 소요되는지 몸으로 다가온다.

# 재미있는 발견

머핀 만들기 과정, 만든 후 꾸미는 것을 보면 개인의 성향이 보여서 재미있었다. 평소에도 정리정돈을 잘 하는 지인은 만들면서도 주변 정리하며 만들었고, 역시 늘어놓고 사는 나는 주변이 산만하고 컵에 담을 때에도 덕지덕지... ㅋ

# 누군가 생각나는 거

따뜻한 당근 머핀일 근처 사는 친구에게 주고 싶었다. 정성껏 만든 음식을 누군가에게 주고 싶을 수 있다는 건 참 괜찮은 거 같다. 워크숍을 이끄셨던 숲이아(Jihye Lee Kim)님이 이런 말을 하셨다. 나와 내 주변사람의 간식을 챙기고 싶다고. 이 말이 마음에 남는다.

내 생의 첫 베이킹인데 게다가 비건베이킹이라니. 궁디 팡팡이다~~

* 따뜻하고 안전한 자리 만들어주신 숲이아 고마워요~

#숲속과자점 #비건페미 #우리의일상도비거니즘이되길 #육식좋아하지만채식노력하는페미

공감해요
1
숲속과자점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숲이아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작지만 멋진 일을 만나다> 일곱번째 인터뷰로 숲이아님과 했던 인터뷰 글이 제 브런치에서 조회수 7만회를 넘었어요! 몰랐는데 엊그제 카카오 채널에 노출되었더라구요~ 

조회수에 비해 댓글이나 공유는 없지만;; 숲이아님의 비건 간식 이야기를 많은 분들과 나눌 수 있어서 기뻐요.  

https://brunch.co.kr/@hola-lea/17

 

2017년 마지막 날 좋은 사람들과 좋은 시간 보내셔요! 내년에 좋은 일로 또 만나길. 

공감해요
5
이전 댓글 더 보기 ·  모두 2
숲이아 인터뷰 정리를 잘해주셔서..ㅎㅎ 공유 고맙습니다!!

숲이아와 함께하는 크리스마스맞이
<숲속과자점 비건베이킹워크숍>

크리스마스에 언제부터인가 케이크를 많이 드시더라고요.
제가 베이킹을 하는 이유 중에는 대형프랜차이즈 빵집이 시장을 독점하고 있고 공장에서 빵을 찍어내고, 빵이 다 똑같은 맛이라 다양성이 없다는 문제의식이 있기 때문이기도 해요. 
특히 크리스마스 케이크가 프랜차이즈 제과업계에서 어떻게 만들어지고 유통되는지 아시나요? 궁금하시면 한번 찾아보세요.

 

크리스마스 시즌, 
소중한 사람과 함께하는 시간에 먹을 케이크를 직접 만들면 좋겠죠. 
아니면 소중한 친구, 애인, 가족이 비건이면 크리스마스 선물로 직접 만든 케이크를 주어도 좋고요. (아 저도 이런 선물 받고 싶네요ㅎㅎ)
이번 숲속과자점 비건베이킹워크숍에서는 고구마케이크를 만들어 보려고 해요.
케이크시트를 굽고 두유고구마 크림을 만들 예정이에요. 
케이크는 굽는 시간이 길어요. 이번 워크숍은 시간을 넉넉히 잡아 보았어요. 중간에 점심도 먹어야 하니까요. 같이 먹을 도시락을 준비해 오시면 좋을 것

공감해요
1
@숲이아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비건제빵과 제과 모임! 넘좋네요

공감해요
1
숲이아 제빵보다는 주로 제과를 하고 있어요~
숲속과자점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숲속과자점 빠띠는? 자세히 보기
가급적이면 건강한 재료로 비건간식을 만들어요~ 제로 웨이스트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숲속과자점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