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이아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비건베이킹 워크숍 1차 : 브라우니 만들기>

지난 11월 9일은 첫번째 비건베이킹 워크숍이 열린 날이었어요!!

 

상도동에 있는 청춘플랫폼에서 모였고 유유님, 유유님 조카분(이름을 까먹었어요ㅠ), 윤영님, 연화님 총 네분이 참석하셨어요. 첫 베이킹 워크숍은 초코 브라우니 만들기로 시작했습니다.

제가 먼저 시연을 하고 조를 나누어 만드는 방식으로 워크숍을 진행했어요.

 

정신이 없어서 만드는 중에 찍은 사진은 없고 다 만든 후에 찍은 사진만 남았네요.

브라우니 위에 올라간 것은 참여자 누룩(연화)님이 가져온 제주산 귤이에요. 간식으로 나눠먹자고 가지고 오셨고, 귤을 활용한 브라우니를 만들었습니다. 브라우니 위에 귤을 까서 올리거나 즙을 짜서 넣어보았습니다. 만든 팀마다 다른 브라우니가 나와서 재미있었어요. 

 

사진에는 예쁜 브라우니를 들고 있지만, 평소에 안쓰던 오븐을 쓰다보니 시간과 온도 맞추는 것이 쉽지 않아 정작 제가 만든 브라우니는 뺐다가 다시 넣기를 반복하다가 윗부분이 타버렸습니다. 흑흑ㅠㅠ 시범을 보인 저보다 다른 분들이 만드신 브라우니가 더 잘 구워졌어요. 첫 베이킹 워크숍은 청출어람 청어람의 현장이었지요. 

브라우니가 구워지고 나눠먹고 각자 가지고온 용기에 나눠서 담아가지고 갔어요. 한동안 배고플 때 간식으로 브라우니를 먹을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ㅎㅎ

 

그리고 미트쉐어 가볍게 올 수 있는 자리에서 만난 아리님께서 소개해주신 청춘플랫폼 공간이 무척 좋았어요. 분위기가 좋고 넓찍한 테이블이 있고 도구도 거의 완비되어 있어서 베이킹 워크숍을 하기에 딱 좋은 곳이었습니다.  

 

첫번째 비건베이킹 워크숍은 이렇게 진행이 되었어요. 참가하신 누룩님의 후기가 올라와 있으니 아래쪽에 있는 누룩님의 글도 읽어보세요~

차차 11월 <숲속과자점 본격 개점 프로젝트> 활동 소식을 업데이트 하도록 할게요. 11월에는 프로젝트 진행하느라 정신이 없어 소식을 제대로 올리지 못했네요. 다음 소식도 기대해 주세요^^

 

*중요한 내용을 빠트리고 올려서 게시물 수정을 했어요.

참가하신 분들 소개를 하고 왜 비건베이킹을 하고 싶은지 여쭤봤거든요. 그 내용을 공유합니다.ㅎㅎ

 

윤영
일하면서 귀농 준비 중이에요.
빵을 정말 좋아해요.
오래 되지 않았지만 채식을 최근에 시작했어요.  3개월 전 쯤. 비건을 하려고 하다가 어려워서 하지는 못하고 귀농하면 비건을 해야지 하고 있어요. 시골빵집을 하는 낭만이 있어요. 사람들과 나눠먹을 빵을 만들고 싶어요. 
 
연화
채식에 관심은 있어요. 예전부터 관심이 있었어요.
숲이 파괴되는 것과 육식이 관련이 있다고하는 기사를 접할 때 마다 채식 하면 어떨까 생각을 해 왔어요. 직접적으로 하지 않았지만 최근에는 육식을 안하려고 노력 하고 있어요. 직장생활하니 불가능해요.ㅠ 외부식당 음식이 체질적으로 맞지 않아요. 도시락 싸서 직장 가서 먹고 있는데 외부에 나갈 때 도시락 싸기 그렇고, 쿠키나 빵을 가지고 다니면서 먹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했어요. 좋은 빵집 드물게 있고 찾아가는것이 어려워요. 직접 만드는것에 관심이 있어요. 
 
유유
본명은 서은혜에요. 나무사이라는 이름으로 해먹을 판매하고 있어요. 예전에 대안학교 교사였어요. 예산에서 혼자 살고 있는데 시골은 건강한 빵을 만드는 곳이 서울 만큼 없어요. 돈을 적게 벌고 적게 쓰는 삶을 살려고 예산으로 갔어요. 재료 사서 내가 할 수 있는게 뭐가 있을까 고민을 해요. 우연히 페북 하다가  숲이아님 수업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이건 신청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바로 신청 했어요. 동생한테 조카 봐달라는 이야기 듣고 같이 왔어요.
장인으로 빵을 만드는 분도 계시고 돈주고 사면 되지만 개인적으로 경제가 궁핍할 때 사먹을 수 없으니 내가 할 수 있는것 해보자라는 생각이에요.
공감해요
3
berry 우와 이번엔 귤 맛이 나나요?
berry 참 그리고 염색하셨네요!
숲이아 @berry 브라우니 귤 있는 부분이 특히 맛있었어요!! 염색은 아니고 탈색을 했답니다.ㅎㅎ
숲속과자점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숲이아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비건제빵과 제과 모임! 넘좋네요

공감해요
1
숲이아 제빵보다는 주로 제과를 하고 있어요~

안녕하세요. 숲이아에요.
경향신문 이영경 기자님과 인터뷰한 기사를 공유합니다.

[커버스토리 - 비건이 사는 법]식량·동물·환경 고민에서 시작된 채식주의 삶

저는 몰랐는데, 네이버 메인에도 떴었다고 하네요!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806012223005&code=210100&sat_menu=A070

공감해요
1

2018년 첫 주문,배달 이야기.

 

2018년 첫 주문은 친구 쿡이 새해맞이 포틀럭 파티를 하고 싶은데, 먹거리를 조금 준비하고 싶다고 당근케이크와 초코케이크를 주문한 것이었어요. 

 

<사심가득 potluk party>라는 이름으로 1월 6일 홍대 근처 공간에서 파티가 열렸고, 저는 당근케이크와 초코크림 케이크를 준비해서 갔어요.

오랜만에 만나는 친구, 처음 만나는 친구들과 함께 준비해 온 음식을 나누고 선물교환도 했어요. 맛있게 먹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지요. 참 따뜻했어요.

 

저는 선물교환 때 친구네 집에서 농사지은 쌀과 마늘, 친구 어머니께서 만든 된장과 고추장을 받았어요. 친구가 제주 여행을 가서 먹으려던 것인데, 숙소에서 밥을 할 수 없어서 가지고 갔다가 도로 가져왔다고 해요. 쌀과 마늘, 장을 선물 받고 올해는 굶지는 않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ㅎㅎㅎ

 

2018년 숲속과자점은 어떻게 될까요?

2018년 숲속과자점은 어떤 활동을 해야 할까요?

잘 모르겠어요. 돈을 벌기 위해 이 활동을

공감해요
4
숲속과자점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숲속과자점 빠띠는? 자세히 보기
가급적이면 건강한 재료로 비건간식을 만들어요~ 제로 웨이스트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숲속과자점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