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이아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비건베이킹 워크숍 1차 : 브라우니 만들기>

지난 11월 9일은 첫번째 비건베이킹 워크숍이 열린 날이었어요!!

 

상도동에 있는 청춘플랫폼에서 모였고 유유님, 유유님 조카분(이름을 까먹었어요ㅠ), 윤영님, 연화님 총 네분이 참석하셨어요. 첫 베이킹 워크숍은 초코 브라우니 만들기로 시작했습니다.

제가 먼저 시연을 하고 조를 나누어 만드는 방식으로 워크숍을 진행했어요.

 

정신이 없어서 만드는 중에 찍은 사진은 없고 다 만든 후에 찍은 사진만 남았네요.

브라우니 위에 올라간 것은 참여자 누룩(연화)님이 가져온 제주산 귤이에요. 간식으로 나눠먹자고 가지고 오셨고, 귤을 활용한 브라우니를 만들었습니다. 브라우니 위에 귤을 까서 올리거나 즙을 짜서 넣어보았습니다. 만든 팀마다 다른 브라우니가 나와서 재미있었어요. 

 

사진에는 예쁜 브라우니를 들고 있지만, 평소에 안쓰던 오븐을 쓰다보니 시간과 온도 맞추는 것이 쉽지 않아 정작 제가 만든 브라우니는 뺐다가 다시 넣기를 반복하다가 윗부분이 타버렸습니다. 흑흑ㅠㅠ 시범을 보인 저보다 다른 분들이 만드신 브라우니가 더 잘 구워졌어요. 첫 베이킹 워크숍은 청출어람 청어람의 현장이었지요. 

브라우니가 구워지고 나눠먹고 각자 가지고온 용기에 나눠서 담아가지고 갔어요. 한동안 배고플 때 간식으로 브라우니를 먹을 수 있어서 행복했습니다.ㅎㅎ

 

그리고 미트쉐어 가볍게 올 수 있는 자리에서 만난 아리님께서 소개해주신 청춘플랫폼 공간이 무척 좋았어요. 분위기가 좋고 넓찍한 테이블이 있고 도구도 거의 완비되어 있어서 베이킹 워크숍을 하기에 딱 좋은 곳이었습니다.  

 

첫번째 비건베이킹 워크숍은 이렇게 진행이 되었어요. 참가하신 누룩님의 후기가 올라와 있으니 아래쪽에 있는 누룩님의 글도 읽어보세요~

차차 11월 <숲속과자점 본격 개점 프로젝트> 활동 소식을 업데이트 하도록 할게요. 11월에는 프로젝트 진행하느라 정신이 없어 소식을 제대로 올리지 못했네요. 다음 소식도 기대해 주세요^^

 

*중요한 내용을 빠트리고 올려서 게시물 수정을 했어요.

참가하신 분들 소개를 하고 왜 비건베이킹을 하고 싶은지 여쭤봤거든요. 그 내용을 공유합니다.ㅎㅎ

 

윤영
일하면서 귀농 준비 중이에요.
빵을 정말 좋아해요.
오래 되지 않았지만 채식을 최근에 시작했어요.  3개월 전 쯤. 비건을 하려고 하다가 어려워서 하지는 못하고 귀농하면 비건을 해야지 하고 있어요. 시골빵집을 하는 낭만이 있어요. 사람들과 나눠먹을 빵을 만들고 싶어요. 
 
연화
채식에 관심은 있어요. 예전부터 관심이 있었어요.
숲이 파괴되는 것과 육식이 관련이 있다고하는 기사를 접할 때 마다 채식 하면 어떨까 생각을 해 왔어요. 직접적으로 하지 않았지만 최근에는 육식을 안하려고 노력 하고 있어요. 직장생활하니 불가능해요.ㅠ 외부식당 음식이 체질적으로 맞지 않아요. 도시락 싸서 직장 가서 먹고 있는데 외부에 나갈 때 도시락 싸기 그렇고, 쿠키나 빵을 가지고 다니면서 먹으면 좋겠다고 생각을 했어요. 좋은 빵집 드물게 있고 찾아가는것이 어려워요. 직접 만드는것에 관심이 있어요. 
 
유유
본명은 서은혜에요. 나무사이라는 이름으로 해먹을 판매하고 있어요. 예전에 대안학교 교사였어요. 예산에서 혼자 살고 있는데 시골은 건강한 빵을 만드는 곳이 서울 만큼 없어요. 돈을 적게 벌고 적게 쓰는 삶을 살려고 예산으로 갔어요. 재료 사서 내가 할 수 있는게 뭐가 있을까 고민을 해요. 우연히 페북 하다가  숲이아님 수업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이건 신청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바로 신청 했어요. 동생한테 조카 봐달라는 이야기 듣고 같이 왔어요.
장인으로 빵을 만드는 분도 계시고 돈주고 사면 되지만 개인적으로 경제가 궁핍할 때 사먹을 수 없으니 내가 할 수 있는것 해보자라는 생각이에요.
Lg 28a8d4f90a
공감해요
3
berry 우와 이번엔 귤 맛이 나나요?
berry 참 그리고 염색하셨네요!
숲이아 @berry 브라우니 귤 있는 부분이 특히 맛있었어요!! 염색은 아니고 탈색을 했답니다.ㅎㅎ
숲속과자점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숲이아와 함께하는 크리스마스맞이
<숲속과자점 비건베이킹워크숍>

크리스마스에 언제부터인가 케이크를 많이 드시더라고요.
제가 베이킹을 하는 이유 중에는 대형프랜차이즈 빵집이 시장을 독점하고 있고 공장에서 빵을 찍어내고, 빵이 다 똑같은 맛이라 다양성이 없다는 문제의식이 있기 때문이기도 해요. 
특히 크리스마스 케이크가 프랜차이즈 제과업계에서 어떻게 만들어지고 유통되는지 아시나요? 궁금하시면 한번 찾아보세요.

 

크리스마스 시즌, 
소중한 사람과 함께하는 시간에 먹을 케이크를 직접 만들면 좋겠죠. 
아니면 소중한 친구, 애인, 가족이 비건이면 크리스마스 선물로 직접 만든 케이크를 주어도 좋고요. (아 저도 이런 선물 받고 싶네요ㅎㅎ)
이번 숲속과자점 비건베이킹워크숍에서는 고구마케이크를 만들어 보려고 해요.
케이크시트를 굽고 두유고구마 크림을 만들 예정이에요. 
케이크는 굽는 시간이 길어요. 이번 워크숍은 시간을 넉넉히 잡아 보았어요. 중간에 점심도 먹어야 하니까요. 같이 먹을 도시락을 준비해 오시면 좋을 것

공감해요
1

연말이네요. 미트쉐어 프로젝트는 끝났고, 2017년은 저물어 가요. 

 

다사다난했던 한해를 돌아보니 제가 참 주변사람들 덕분에 살았구나. 참 많이 받은 한 해 인 것 같아 고마운 마음이 들더라고요. 이 고마움을 표현해야지. 그래서 베풀고 나누어야 겠다고 생각했어요.

 

돌아오는 토요일 시간 되시는 분들 상수역 근처에서 만나실래요? 저에게 직접적인 도움을 주셨던 분이건 아니건 상관없어요. 제가 조건없이 받았듯이 조건 없는 나눔을 하고 싶습니다. 제가 할 수 있는 것 중 하나가 베이킹이라ㅎㅎ간식을 만들어 드려야 겠다고 생각했어요.

 

크리스마스를 맞아 진저브래드쿠키를 구울 예정이에요. 아마 견과류 타르트와 이것저것 만들 것 같아요. 오셔서 쿠키 받아가세요. 다른게 구워지면 다른 것도 드시고요. 같이 만드셔도 좋아요. 함께 수다 떨어요.

 

누가 언제 올지 모르고 한명도 안올 수도 있지만 갓 구워진 간식에서 달달한 냄새가 나는 따뜻한 시-공간을 열어보고 싶네요. 그 시-공간을 함께 맞이하고 싶으신

Lg eb82075ab5
공감해요
2

23일 오후4시 평화살롱 레드북스에서 열리는 푼돈들 14주년 콘써트를 위해 브라우니와 쿠키-비건마가레트를 구웠습니다.

놀러오세요.

Ee48277069
공감해요
1
숲속과자점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숲속과자점 빠띠는? 자세히 보기
가급적이면 건강한 재료로 비건간식을 만들어요~ 제로 웨이스트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숲속과자점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
Btn messen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