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영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2017.11.9. 숲속 과자점 비건 브라우니 베이킹 참여자 연화입니다. 저는 평소에 환경문제에 관심이 있어서 녹색연합을 후원하고 일상에서는 가급적이면 환경을 오염시키는 제품을 사용하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편인데 채식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진지하게 생각해 본적이 없었어요. 우리의 입을 즐겁게 해주는 소고기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목장과 사료가 필요하고, 그 때문에 숲이 파괴된다는 글을 본 적은 있었지만 지금껏 당연하게 먹어오던 것을 먹지 않는다는 생각은 감히 할 수가 없었죠. 그런데 아주 우연히 숲이아님을 알게 됐고 채식을 하신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채식을 하는 사람은 건강하지 못할 거라는 편견이 약간은 있었는데^^;; 처음 만났을 때 숲이아님의 밝은 에너지를 경험하고 채식에 대해서도 관심을 갖게 됐답니다.
숲이아님의 숲속 과자점 브라우니 베이킹 수업은 공유부엌 청춘플랫폼에서 진행되었어요~
장소를 찾기도 어렵지 않고 베이킹을 위한 도구들도 마음껏 사용할 수 있는 데다 아늑하고 편안한 공간이었어요.
그곳에서 충남으로 귀농한 유유님과 초등학교 1학년 조카, 귀농해서 시골빵집을 여는 게 꿈이라는 윤영님을 만났습니다. 신청은 하셨지만 일 때문에 , 아픈 몸 때문에 못 오신 분들은 뵙지 못했네요.
저희 모두 베이킹은 처음이었지만 숲이아님의 쉬운 안내 덕에 꿈꾸던 순간을 만난 것처럼 즐겁게 만들 수 있었습니다.
베이킹이라 하면 반죽부터 부담이 팍팍 되는데 숲속과자점 비건 베이킹 수업은 도구와 재료, 레시피가 간단해서 편안한 마음으로 시작할 수 있었어요.
우리밀가루, 코코아가루, 베이킹소다, 설탕, 소금,두유, 오일 이렇게 간단한 재료만으로 브라우니를 만들 수 있다니.. 그리고 레시피가 단 4줄뿐이라니.. 이렇게 간단하게 브라우니를 만들 수 있다니 정말 신기했어요.
베이킹에 들어가는 재료는 생협 제품, 공정무역 제품이었어요. 요즘에 시중에 우리밀빵, 유기농 빵을 파는 빵집이 많이 생겻지만 솔직히 어떤 재료가 들어가는지 알 수가 없잖아요. 나와 나의 가족, 친구들과 나눌 빵에 들어가는 재료를 눈으로 보고 선택할 수 있다는 것도 숲이아님이 베이킹을 하시면서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부분이었는데 정말 공감이 가더라고요.
숲속과자점 베이키의 가장 큰 매력은 내 취향에 맞는 빵을 만들 수 있다는 건데요. 주어진 레시피를 그대로 따라하는 방식이 아닌, 통밀과 백밀, 설탕과 마스코바도를 선택하고 조절하면서 나만의 레시피를 만드는 방식으로 이루어졌습니다. 다양성을 추구하는.. 숲이아님다운 베이킹이었다고 생각해요. 제가 간식으로 귤을 가져갔는데 숲이아님의 귤을 넣어보자고 제안하셔서 모양도 맛도 훌륭한 귤 브라우니가 탄생을 했습니다
오븐에서 구워져 나온 브라우니의 맛과 향기, 질감도 다 달랐는데 정말이지 다 맛있었어요. .
우리의 호기심과 탐구심, 창의성이 팡팡 샘솟게 하는 재미있는 시간이었고 먹는 사람의 기분과 입맛에 따라 다른 브라우니를 만들어주면 정말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날 잠을 자려고 누웠는데 머릿카락에 빵굽는 냄새가 배어서 기분이 정말 좋았어요. 그리고 며칠동안 냉장고에 넣어놓고 꺼내먹었는데 ..일하면서도 계속 생각나는.. 브라우니는 사랑의 맛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해보았답니다~

공감해요
4
숲이아 연화님 후기 너무너무 잘 읽었어요. 고맙습니다!! 이번주 목요일에 또 만나요~^^
누룩 @숲이아 목요일 수업도 넘 좋았어요 제겐 당근머핀과의 첫만남이었네요^^ 머핀은 뭐랄까..묵직한 느낌이 들어요. 그래서 돌아오는 버스에서 상큼한 레몬이 어울릴 거 같다는 숲이아님의 이야기가 떠올랐어여 음식을 함께 만들 때 시간에 쫓기면서 만들 때가 많은데 베이킹 수업은 그렇지 않아서 좋아요~ 여유로운 시간 만들어주셔서 고마웠어요~ 함께 하신 분들도 넘 좋구요~^^
숲속과자점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2018년 첫 주문,배달 이야기.

 

2018년 첫 주문은 친구 쿡이 새해맞이 포틀럭 파티를 하고 싶은데, 먹거리를 조금 준비하고 싶다고 당근케이크와 초코케이크를 주문한 것이었어요. 

 

<사심가득 potluk party>라는 이름으로 1월 6일 홍대 근처 공간에서 파티가 열렸고, 저는 당근케이크와 초코크림 케이크를 준비해서 갔어요.

오랜만에 만나는 친구, 처음 만나는 친구들과 함께 준비해 온 음식을 나누고 선물교환도 했어요. 맛있게 먹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지요. 참 따뜻했어요.

 

저는 선물교환 때 친구네 집에서 농사지은 쌀과 마늘, 친구 어머니께서 만든 된장과 고추장을 받았어요. 친구가 제주 여행을 가서 먹으려던 것인데, 숙소에서 밥을 할 수 없어서 가지고 갔다가 도로 가져왔다고 해요. 쌀과 마늘, 장을 선물 받고 올해는 굶지는 않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ㅎㅎㅎ

 

2018년 숲속과자점은 어떻게 될까요?

2018년 숲속과자점은 어떤 활동을 해야 할까요?

잘 모르겠어요. 돈을 벌기 위해 이 활동을

공감해요
4

23일 오후4시 평화살롱 레드북스에서 열리는 푼돈들 14주년 콘써트를 위해 브라우니와 쿠키-비건마가레트를 구웠습니다.

놀러오세요.

Ee48277069
공감해요
1
@숲이아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작지만 멋진 일을 만나다> 일곱번째 인터뷰로 숲이아님과 했던 인터뷰 글이 제 브런치에서 조회수 7만회를 넘었어요! 몰랐는데 엊그제 카카오 채널에 노출되었더라구요~ 

조회수에 비해 댓글이나 공유는 없지만;; 숲이아님의 비건 간식 이야기를 많은 분들과 나눌 수 있어서 기뻐요.  

https://brunch.co.kr/@hola-lea/17

 

2017년 마지막 날 좋은 사람들과 좋은 시간 보내셔요! 내년에 좋은 일로 또 만나길. 

Lg 3ace30a175
공감해요
5
이전 댓글 더 보기 ·  모두 2
숲이아 인터뷰 정리를 잘해주셔서..ㅎㅎ 공유 고맙습니다!!
숲속과자점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숲속과자점 빠띠는? 자세히 보기
가급적이면 건강한 재료로 비건간식을 만들어요~ 제로 웨이스트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숲속과자점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
Btn messen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