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두_석주희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일하고 스스로 배우는 열흘 프로젝트, <열흘 동안 주경야글>을 시작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오늘 하루 어땠나요?
괜찮았나요?
오늘은 어떤 업무를 했나요?

오늘 하루 내가 일한 것을 글로 적어
다른 사람들과 나눠보는 건 어떨까요?

당신이 했던 일을 기록하다보면 거기서 배울 수 있고,
일의 기록을 서로 나누면 다른 사람의 경험에서 또 배울 수 있을 거여요.

그래서 자리를 마련했어요. 열흘 프로젝트, <열흘 동안 주경야글>

많은 응모를 바랍니다!

[열흘 동안 주경야글]이란?
하루 중 활동한 업무들 중 주요한 한 가지를 정하여,
ⅰ) 업무의 내용
ⅱ) 느끼거나 배운 점 을 열흘 동안 거르지 않고 적어 보는 실험입니다.

실험 참가 자격
100인 이하 규모의 NPO 및 사회적기업에서 일하는 분 또는 1인 활동가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9명 선착순입니다.

실험 참가 방법
1. 먼저 “주경야글” 빠띠에 가입해요.  : https://meetshare.parti.xyz/p/nightwriting 
2. “주경야글” 빠띠에 다음 내용을 포함하는 참가신청의 글을 남겨요.
- 소속과 하시는 일
- 시작할 날, 끝날 날, 중간에 쉴 날(휴일, 휴가 등 사유도요)
- 참가 신청 소감
3. 운영자의 접수 댓글을 확인한 다음 [열흘 동안 주경야글]을 시작해요.
- 분량은 700자(A4지 약 1/3매 분량) 이상이어야 합니다.
- 중간에 하루라도 글을 거르시면 아쉽지만 다음 지원자에게 기회를 넘깁니다.

실험을 완수하신 분에게는 5만원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당신의 참가를 기다립니다!

[이 프로젝트는 서울시 NPO센터에서 지원하는 [미트쉐어]의 지원을 받고 있습니다.]

Lg 1424655fba
공감해요
4
태두_석주희 엇 늦게 발견했네여ㅜ저 참여하고 싶은데 나중에라도 연락주세요^^;;
주경야글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복순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행정의 어려움 : 쪽대본

워크숍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번 워크숍의 퍼실리테이터는 자연스러운 진행을 유달리 강조하십니다. 그래서 확정된 일정표가 없습니다. 워크숍을 운영해야 할 입장에서는 참 난감합니다(이 분의 잘못이라는 말이 아니고요, 각자의 입장이 다르다는 뜻). '이번에도 불통이냐'는 간사들의 항의에 '내가 아는 최선'이라 응수해 봅니다.

어제 드디어 최종회 쪽대본이 나왔습니다. 준비했던 것을 바꾸거나 추가할 일이 생겼습니다. 반나절치 일이 추가됐습니다. 야근. 잘 되는 드라마라야 쪽대본이 나온다는 말을 위로삼으며 긴 하루를 마칩니다.

공감해요
1
복순 에고 고생하셨어요 어떤 드라마가 될지 궁금하네요!
@이욱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주경야글이 망했습니다. 왜 망했는지에 관한 보고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지원금으로 받은 돈은 한 푼도 못 썼습니다. 고스란히 반납할 것입니다. 돈을 온전히 돌려주는데 미안한 생각이 드는 것은 살면서 처음입니다.

제가 <주경야글>을 생각해냈던 계기가 된 구체적인 기억을 찾아냈습니다. [성장문답]이라는 책에서 조우성 님은 <인맥 없는 당신이 반드시 들어야 할 대답>이라는 글 중에 다음과 같은 얘기를 합니다.

"제가 하루에 업무를 다 보고 나면, 그 업무 중에서 콘텐츠로 만들 수 있는 게 아주 많아요. 업무를 돈 받고 그냥 끝내는 것이 아니고 많은 사람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윤색하고 콘텐츠화해서 SNS에 올립니다. 그러면 우선 저한테 많은 도움이 돼요. 한 번 스스로 피드백을 하고 갈무리가 되니까요. 그런데 그 콘텐츠들이 제가 알지 못하는 그런 많은 범위에까지 전파가 되더라고요. (중략) 그래서 저는 인맥을 키우고 싶어 하는 분들에게 권해드립니다.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나를 노출시킬

공감해요
3
이전 댓글 더 보기 ·  모두 3
이욱 앗 고생 많으셨습니다. 저도 지난 가을 오프라인에서 글쓰기 워크숍을 열었다가 한달 반 만에 모두가 포기하는 경험을 했습니다. ^^ 여러 원인을 따져보고 다음 봄에 다시 시도해 보려 합니다. 자화상님도 힘내세요!
@흙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First Thing Fast!

잘 하는 것보다 빨리 하는 것이 더 중요할 때가 많지요. 이를테면,
1. 좀처럼 오지 않는 기회가 왔을 때
2. 내가 한 일의 결과가 다른 사람이 하는 일의 시작이 될 때
3. 해 봐야 알 때

공감해요
2
많이 공감되는 이야기네요! 저도 잘하려고 욕심부리다가 미루고 결국 못하는 것들이 많은데, 일단 뭐든 해봐야 하는 것들이 더 많은 것 같아요 :)
주경야글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주경야글 빠띠는? 자세히 보기
낮에는 일을 하고(떡을 썰고), 밤에는 글을 씁시다.
주경야글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
Btn messen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