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두_석주희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일하고 스스로 배우는 열흘 프로젝트, <열흘 동안 주경야글>을 시작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오늘 하루 어땠나요?
괜찮았나요?
오늘은 어떤 업무를 했나요?

오늘 하루 내가 일한 것을 글로 적어
다른 사람들과 나눠보는 건 어떨까요?

당신이 했던 일을 기록하다보면 거기서 배울 수 있고,
일의 기록을 서로 나누면 다른 사람의 경험에서 또 배울 수 있을 거여요.

그래서 자리를 마련했어요. 열흘 프로젝트, <열흘 동안 주경야글>

많은 응모를 바랍니다!

[열흘 동안 주경야글]이란?
하루 중 활동한 업무들 중 주요한 한 가지를 정하여,
ⅰ) 업무의 내용
ⅱ) 느끼거나 배운 점 을 열흘 동안 거르지 않고 적어 보는 실험입니다.

실험 참가 자격
100인 이하 규모의 NPO 및 사회적기업에서 일하는 분 또는 1인 활동가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9명 선착순입니다.

실험 참가 방법
1. 먼저 “주경야글” 빠띠에 가입해요.  : https://meetshare.parti.xyz/p/nightwriting 
2. “주경야글” 빠띠에 다음 내용을 포함하는 참가신청의 글을 남겨요.
- 소속과 하시는 일
- 시작할 날, 끝날 날, 중간에 쉴 날(휴일, 휴가 등 사유도요)
- 참가 신청 소감
3. 운영자의 접수 댓글을 확인한 다음 [열흘 동안 주경야글]을 시작해요.
- 분량은 700자(A4지 약 1/3매 분량) 이상이어야 합니다.
- 중간에 하루라도 글을 거르시면 아쉽지만 다음 지원자에게 기회를 넘깁니다.

실험을 완수하신 분에게는 5만원의 원고료를 드립니다.

당신의 참가를 기다립니다!

[이 프로젝트는 서울시 NPO센터에서 지원하는 [미트쉐어]의 지원을 받고 있습니다.]

공감해요
4
태두_석주희 엇 늦게 발견했네여ㅜ저 참여하고 싶은데 나중에라도 연락주세요^^;;
주경야글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갱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성공적인 동등계층 생산의 비결은 많은 사람들을 생태계로 끌어들일 수 있는 중요한 참여자들의 집단을 형성하는 것이다. 사실 (중략) 구성원들을 인도하고 상호작용을 관리하는 핵심 리더 집단이 없다면 프로젝트의 생존 가능성은 매우 희박해진다. (중략) 동등계층 생산 커뮤니티로부터 장기적인 이익을 거두려면 이러한 핵심 집단을 형성하고 보충하는 데 힘써야 한다. (위키노믹스, 444쪽)"


사실 <주경야글> 프로젝트는 첫번째 관문인 "중요한 참여자들의 집단을 형성"하는 데에 애를 먹고 있습니다...

공감해요
3
으흑흑 .. 주변에 누구에게든 추천해보고 싶은데 주변에 사람이 없네욥..ㅠ

주경야글 운영진을 모읍니다.

안녕하세요? 이번 8월 미트쉐어에 선정된 <주경야글>프로젝트 대표 자화상입니다.


<주경야글> 즉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글을 쓴다'는 뜻의 이 프로젝트는 NPO에서 행정(운영관리)업무를 담당하는 분들이 일하면서 배운 생각들을 글로 표현하는 방법으로 학습하고, 이것을 다른 사람들과 나누는 방법으로 함께 성장하자는, 어려운 말로 [자기주도적 생성학습 및 지식경영] 네트워크를 NPO 행정 분야에서 조성해 보려는 생각에서 출발하였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저 혼자서 발의했습니다. 이에 <주경야글> 커뮤니티를 함께 설계하고 운영하실 분들을 찾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은 아래 댓글이나 제 메일(selfportrait@naver.com)로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성원이 모이면 커뮤니티 운영 기본 규칙 제정, 커뮤니티 구조 설계, 프로젝트 목표 설정, 업무분장 등을 논의하여 결정하는 오프모임(이른바 '발기인모임')을 가지려고 합니다.


많은 지원을 바랍니다.

공감해요
3
@이욱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주경야글이 망했습니다. 왜 망했는지에 관한 보고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지원금으로 받은 돈은 한 푼도 못 썼습니다. 고스란히 반납할 것입니다. 돈을 온전히 돌려주는데 미안한 생각이 드는 것은 살면서 처음입니다.

제가 <주경야글>을 생각해냈던 계기가 된 구체적인 기억을 찾아냈습니다. [성장문답]이라는 책에서 조우성 님은 <인맥 없는 당신이 반드시 들어야 할 대답>이라는 글 중에 다음과 같은 얘기를 합니다.

"제가 하루에 업무를 다 보고 나면, 그 업무 중에서 콘텐츠로 만들 수 있는 게 아주 많아요. 업무를 돈 받고 그냥 끝내는 것이 아니고 많은 사람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윤색하고 콘텐츠화해서 SNS에 올립니다. 그러면 우선 저한테 많은 도움이 돼요. 한 번 스스로 피드백을 하고 갈무리가 되니까요. 그런데 그 콘텐츠들이 제가 알지 못하는 그런 많은 범위에까지 전파가 되더라고요. (중략) 그래서 저는 인맥을 키우고 싶어 하는 분들에게 권해드립니다.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나를 노출시킬 수 있는 범위 내에서 내가 줄 수 있는 것을 작은 것부터 베풀라는 거죠." (224~225쪽)

우선 저부터 그렇게 하지 않았습니다. 간간이 글을 올리기는 하였지만 꾸준하지는 못했네요. 그러니, 저의 탓입니다.

공감해요
3
이전 댓글 더 보기 ·  모두 3
이욱 앗 고생 많으셨습니다. 저도 지난 가을 오프라인에서 글쓰기 워크숍을 열었다가 한달 반 만에 모두가 포기하는 경험을 했습니다. ^^ 여러 원인을 따져보고 다음 봄에 다시 시도해 보려 합니다. 자화상님도 힘내세요!
주경야글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주경야글 빠띠는? 자세히 보기
낮에는 일을 하고(떡을 썰고), 밤에는 글을 씁시다.
주경야글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