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아라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옛날에 썻던 글인데 컴퓨터 포맷하려고 정리하다가 찾아서 올려봐요 ㅎ



비루한 왕자님을 위한 동화는 없다

 

"옛날옛날 아주 먼옛날에~"로 시작해서 " 행복하게 살았답니다~" 로 끝나는 그런 동화속 해피엔딩은 누구를 위한 해피엔딩 일까

적어도 나를 위한 해피엔딩은 아닐것이다

 

공주님의 아름다운 외모에 첫눈에 반한 왕자님은 공주님을 구하기위해 마왕을 물리치는

그런 동화는 나와는 거리가 멀다.

 

 

나는 아름다운 공주님을 구하는 멋진 왕자님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세상은 비루한 왕자를 위한 동화는 필요로 하지 않는다.

 

 

나는 아름다운 공주님에게 비루한 왕자님을 사랑하기를 강요하고싶지 않다.

비루한 이들을 위한 동화가 행복했으면 좋겠다.

 

이 세상에는 멋진 왕자님보다 비루한 왕자님들이 더 많다

마찬가지로 아름다운 공주님보다 비루한 공주님들이 더 많다

 

어린시절 읽는 동화들은 많은 환상을 심어 놓는다

절대악을 무찌르는 정의롭고 멋진 주인공은 항상 행복하고 옳은일을 한다는 것이나

진정한 사랑(True Love)은 언젠가는 이루어 진다는 것과 같은 동화 속 주인공들의 이야기는 나 또한 그런 주인공들처럼 행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믿음을 준다.

 

 

본능에 이끌린 아름다운 것에 대한 사랑은 참으로 비참하다

동화속 아름다움을 빠져 끊임없이 동경하고 추종하다가 보면

어느순간 비루한 나의 거울속 모습과 맞이 했을때

그 괴리감에 좌절하고 자기자신을 부정하고 도피하고 혐오한다

 

추한 스스로를 혐오하는 동시에 다른 아름다운 것들을 동경한다

비루한자의 결말은 늘 뻔하다.

 

TV 속 세상은 한편의 동화책과 같다

 아름다운 공주님들과 멋진 왕자님들은 멋지고 화려한 일들을 펼친다.

 

그 세상속에 빠져지내다 보면

어느순간 나는 사라지고 없다

 

 동화책속 세상은 너무나 달콤보이지만

나의 세계에 끼워 맞추려할때는 항상 어긋나기 마련이다.

 

TV속 그들은 자기자신만의 동화를 그리고 있는 것이다.

너무 동경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나는 사람들이 자신만의 동화를 만들었으면 좋겠다.

그리 화려하지는 않지만 행복하고

그리 웅장하지는 않지만 은은한

자기자신만의 동화가 있었으면 좋겠다.

공감해요
조아라 정말 각자의 이야기를 만들어나가면 좋겠네요 :)
마음책방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아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2017.08.27 [다섯번째 마음책방 정기모임 - <30년 만에 휴식 > ]

이번 책모임에서는 

밥을 저희 먼저 먹으면서 근황 이야기를 했어요

자기 친구 이야기 하는 분도 계셨고, 요즘 걱정하고 있는 이야기라든지 

이런저런 개인적인 이야기들하다보니 밥먹는 시간이 금방 지나가네요 

책모임 시작은 

서로 자기가 느꼈던 점을 이야기 해보는 것으로 시작했네요

항상 느끼는 거지만 말문이 트이면 서로 이것저것 책에대해 이야기하다가 

어느 순간 보면 자신의 이야기를 서로 하게되는 것 같아요.

오늘은 한분이 자기가 옛날에 상처받았던 이야기를 하면서 눈물도 흘리시고 

서로 그 이야기에 공감가는 내용도 말하고  

내용이 어찌어찌 흘러가다보니

"부모님에게 했던 가장 큰 반항" 에 대한? 내용에 대해서도 이야기들이 나오고 그랬어요

p.s.
오늘은 저빼고 전부 몸이 다 안좋으시더라고요 ;; 
음.. 뭔가 괜히 미안해졌어요 

공감해요
2
이전 댓글 더 보기 ·  모두 2
스프링맨... warm-hearted 맨...
@씽님이 댓글을 달았습니다.

2017.07.01 [두 번째 마음책방 정기모임 - <몸은 기억한다> 2편]

#1. Intro
 지난 시간에 이어 <몸은 기억한다>라는 책을 가지고 모임을 진행했어요. <몸은 기억한다>는 '트라우마가 남긴 흔적들'이라는 부제를 가지고 있는 책이랍니다. 트라우마에 관련된 책인데, 지식적인 내용을 전해주되 사례도 많아서 두께에 비해 그리 어려운 느낌은 아니에요. 그래도 두께가 있기 때문에, 한번 더 이 책을 가지고 이야기해보자는 마음이 모였어요. 그래서 오늘도 이 책으로 모임을 한 번 더 가져 보기로 했습니다:)

#2. 어떤 축하
 같이 식사를 한 후에 정기모임을 시작했어요. 제가 늦게 갔는데, 깜짝 생일 축하파티를 받았답니다. 제가 얼마 전에 생일이었거든요. 생일을 챙기는 모임이 점점 흔치 않아지기도 하고, 특히 마음책방에서 그런 축하를 받으니 개인적으로 많이 고마웠어요. 뭔가 나 자신을 이야기하는 모임이라 이곳에서의 축하가 존재 자체로 축하받고 이해받는 느낌이 들었다고나 할까요

공감해요
2
이전 댓글 더 보기 ·  모두 4
@보라_ ㅋㅋㅋ 지운 댓글에 댓글이 남아버렷네요 ㅎㅎ

2017.07.15 [두 번째 마음산책 - 서촌 그 책방을 가다]

 두 번째 마음산책은, 서촌에 새로 생긴 '서촌 그 책방'으로 떠났습니다. 관광객들의 행렬과 힙한 카페들 사이를 지나 뒷골목으로 들어오면 조용한 서촌의 모습이 펼쳐집니다. 고즈넉한 한옥들 사이에, 조용히 쉴 공간이 되어주는 책방이 있습니다. 책장과 테이블 제작은 물론, 창문에 붙어 있는 책 모양 스티커까지, 책방 곳곳에 가족들의 손길이 함께 묻어있다고 해요. 

 전시된 책이 좀 적게 느껴지시나요? '서촌 그 책방'은 일종의 큐레이션 서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독서모임을 다년간 이끄던 사장님께서 본인이 읽은 책들 중 추천할 만한 책들만 골라 들여놓으시거든요. 어떻게 보면 큐레이션이라는 특성에 있어서는 '마음책방'과도 통하는 부분이 있다 싶었습니다. 

 전시된 책들은 모두 사장님이 직접 읽으신 책입니다. 중요한 분들을 마커로 표시해놓고, 생각이 나는 것들을 연필로 적어놓은, 세상에 단 하나뿐인 책들이 샘플로 놓여있는 것이죠

Lg 888cd3f2e5
공감해요
4
마음책방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마음책방 빠띠는? 자세히 보기
책과 함께 마음을 나누는 마음공동체
마음책방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
Btn messeng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