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 쪽대본이 난무하던 워크숍 준비와 진행에서 느낀 점이 - 마치 죽비로 한 대 맞은 것 같은 - 있었습니다. 쪽대본을 날린 진행자 선생님 때문에 곤란했던 것은 사실이었지만, 그것은 나와 우리 팀의 사정이지, 그 분이 잘못한 것은 아니라는 사실이었습니다. 실제로 진행하신 선생님은 약속한 대로 당신이 모든 것을 이끌었습니다. '물 흐르듯 한 자연스러운' 진행에 익숙해지자 워크숍을 진행하는 우리 팀도 훨씬 편해졌습니다. 미리 계획할 필요가 없는 일을 지나치게 열심히 계획했던 것 같습니다. 몸에 힘이 빠지니 마음도 편안하고 즐거워졌습니다

소통이란 이러한 것인가 봅니다. 우리는 일할 때 당사자임에도 '평가하는 제삼자'처럼 구는 경우가 있습니다. 혼자 여러 배역을 소화하려면 힘듭니다. 하나를 버려야 한다면 당연히 '평가하는 제삼자' 역할이어야 할 것입니다. 소통을 잘 하는지를 객관적으로 평가한다는 그 제삼자는 너를 비판하고 나를 몰아세워서 소통을 되레 방해할 뿐이죠.

공감해요
2
주경야글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주경야글 빠띠의 다른 게시글 더 보기
주경야글 빠띠는? 자세히 보기
낮에는 일을 하고(떡을 썰고), 밤에는 글을 씁시다.
주경야글 빠띠에 가입해서 흥미진진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가입하기